박희태 “이젠 北이 대답할 차례…신속히 대화 나서야”

박희태 한나라당 대표는 10일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삐라) 살포가 중지됐음을 언급하며 “이제는 북측이 대답할 차례로, 신속히 대화의 문을 열라고 간곡히 주장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세계에서 단 한 군데 남은 동족간의 분단과 대결, 이 치욕의 역사를 이제 마감할 때가 됐다”며 “북한은 진지하고도 역사에 입각한 판단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북측이 10·4선언, 6·15공동선언 이행을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 “10·4선언이든 뭐든 내용을 보면 도저히 우리만이 이행할 수 있는 성격의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속도로나 신의주까지의 철도, 대규모 산업단지, 항만 등 엄청난 대형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이 있는데, 우리만 차출을 할 수 없다”며 “양쪽간 긴밀한 협의가 있고 구체적인 액션플랜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리 이행하고 싶어도 대화가 없으면 이행을 못한다”며 “이행을 위해서라도 (북한이) 빨리 대화에 응하는 것이 순서”라며 “북한은 이제 더 이상 문을 닫아놓을 명분도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 대표는 남북대화의 단절이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부터 시작되었다는 사실을 지적한 뒤 “북은 정말 대오각성하는 자세가 제일 필요하다”며 “우리의 삐라 살포 중단 조치가 어떻게 북의 태도 변화를 가져오는지 예의주시하면서 정책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