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태 “유엔, 北 개혁·개방 위해 큰 역할해야”

박희태 국회의장은 10일 한국을 방문 중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유엔이 북한의 개혁·개방을 위해 보다 큰 역할을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희태 의장은 이날 국회 한옥 사랑재에서 열린 반기문 UN사무총장 초청 오찬에서 “반 총장은 여러 가지 기아와 빈곤에 시달리는 세계인들을 위해서 좋은 일을 하고 계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장은 이어 “우리는 세계로 대진출하는 역사적인 전기를 맞이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유엔에서 받던 나라에서 이제는 베푸는 나라로 전환하는 시점에 반 총장이 유엔 사령탑으로 계시는 것이 우리들에겐 든든하고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반 총장은 “G20 국회의장 회의를 성공적으로 주재하신 것을 축하드린다”며 “기후변화라든지 에너지 부족, 물 부족, 식량 부족, 생필품 가격 등 최근 벌어지고 있는 국제적인 경제위기를 처리해 나가는 데 있어서 의회의 리더십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국회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한편, 이날 오찬에는 국회측에서는 박 의장을 비롯하여 정의화·홍재형 부의장, 이재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김정훈·조윤선 의원, 권오을 사무총장이 참석했으며 유엔 측에서는 민동석 외교부 2차관, 김봉현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 김원수 유엔 사무총장 특별보좌관, 윤여철 유엔 사무총장실 의전국장이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