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태 “금강산 피격 사건, 청와대 안보라인 기민성 없었다”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 발생 직후 대통령에게 즉시 통보돼야 하고 안보 라인에서 서둘러 해결책을 마련해야 했지만 기민성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박 대표는 15일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정부의 미숙한 초기 대응에 대해 이같이 밝히고 “연락이 몇 시간씩 늦은 문제점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이 심려 않도록 최대한 북쪽을 설득하고 성의있는 해결책을 강구할 수 있도록 촉구하고 있다”며 “조금 지나면 북측의 공식적 반응이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북측에서 사건 자체를 장시간 동안 감췄고, 북측에서 일어난 일을 현실적으로 정부가 알 수도 없다”며 “특히 북한은 판문점에 설치된 전화도 받지 않는 등 우리의 주장 자체를 받아주지 않고 있어, 정부로서는 대응하기가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해명했다.

박 대표는 새 정부 들어 북한과의 모든 대화 채널이 단절돼 사태 해결이 어렵지 않냐는 질문에 “이전 정부들이 대북 핫라인을 개설했다고 자랑했지만 지금은 통하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며 “결국 실효성도 없는 핫라인을 만들어놓고 과대선전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의 남북대화 재개 제의와 관련, “(10.4 공동선언 등에 나온 것은) 엄청난 비용이 든다. 수백 조가 드는 사업을 나열만 했고, 현실적으로 감당할 수 없는 돈이 든다”면서 “이 모든 것을 놓고 합의서부터 시작해서 광범위하게 남북 정상이 만나 머리를 맞대고 해결책을 마련해 보자고 한 아주 전향적이고 북의 요구를 받아들이는 제안”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