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태 “北개혁.개방이 통일 지름길”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24일 “북한은 개혁과 개방 없이는 한걸음도 나아가지 못한다”며 “개혁과 개방으로 나온다면 그것이 바로 통일이 시작되는 날”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산은캐피탈에서 한나라당 정옥임 의원 주최로 열린 한국전쟁 발발 59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고 “개혁.개방이야말로 통일로 가고 민족 분단의 고통을 더는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고 황천모 부대변인이 전했다.

그는 “중국과 대만은 떠들썩하게 장관 회담도 하지 않았고 정상끼리 만나지 않았고 심지어 책임있는 공무원끼리 만난 적도 없지만 자유 왕래.결혼.투자 등 안하는 게 없고 이산의 고통도 없다”며 “이는 중국이 개혁.개방을 잘해 저절로 그렇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치체제는 그대로 두고 사회주의 경제체제가 열린다면 우리에게 안보위협도, 분단의 아픔도 없을 것”이라며 “어떻게 하면 북한을 그렇게 유도하느냐가 큰 과제가 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북한의 도발행위와 관련, “6.25 남침 당시 재래식 무기로 침략했는데 이제는 원자탄으로 침략하겠다고 바뀌었을 뿐”이라며 “정권이라고 부르기에도 적합하지 않은 북한을 상대로 우리가 어떤 정책을 펴야 민족이 원하는 평화와 통일을 얻을 수 있을지 통탄한 일”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북한과 같이 3대 세습을 하면서 핵을 갖고 전세계가 반대하는 공갈정책으로 일관하는 나라가 어디 있느냐”고 비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