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태 “北核·미사일 공갈에 놀라지 말아야”

박희태 한나라당 대표는 18일 높아지고 있는 남북간 군사적 긴장에 대한 우리의 대응에 대해 “북한의 함포공갈, 미사일 공갈, 핵공갈에도 조금도 놀라지 않는 것이 긴요하다”며 국민들의 의연한 대처를 당부했다.

박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어떤 변화에도 놀라지 않는 ‘처변불경(處變不驚)’의 정신이야말로 굳건한 안보태세와 마찬가지로 중요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북한이 서해안에서 함포와 해안포를 동원해 위협하는 쇼를 한바탕 벌이다가 이제는 동해안으로 옮겨 미사일 시위를 하려 한다”며 “함포 쇼, 미사일 공갈을 넘어서 핵 공갈도 내놓을 차례”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놀라운 것은 우리 국민이 미동도 하지 않고 경제 살리기에 열중하는 굳건한 모습”이라며 “북한에서 우리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랐다는 보도도 봤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들이 이렇게 할 수 있게 된 것은 철통 같은 안보태세에 대한 신뢰가 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나라당은 이날 이상희 국방부 장관을 당사로 불러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 등 군사적 위협에 대한 국방부의 분석과 대비계획 등을 청취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