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태 “中, 북한에 중국식 개혁·개방 설득해야”

박희태 국회의장은 27일 방한 중인 리커창(李克强) 중국 상무담당 부총리와의 접견에서 “중국이 북한에 가장 가깝고 전통적인 우호관계에 있는 만큼 북한을 중국식의 개혁·개방으로 안내하고 설득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리 부총리 일행을 만나 한·중간 현안 및 우호관계 증진 방안에 관해 논의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한종태 국회 대변인이 전했다.


박 의장은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모든 분쟁을 해결하는 첩경은 북한이 개혁·개방으로 나가는 것”이라며 “그 방식은 바로 중국식의 개혁·개방”이라고 강조했다. 전날(26일) 이명박 대통령이 리 부총리를 만나 밝힌 중국 ‘역할론’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리 부총리는 이에 대해 “중국이 중국 실정에 맞는 발전의 길을 선택한 것과 같이 다른 나라들도 자신의 실정에 맞는 발전의 길을 선택하는 것을 존중한다”면서 “중국은 앞으로 남북 양측이 대화를 통해 관계를 개선하고 자주적인 기초 위에 평화통일을 실현하는 것을 지지하고 이를 위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리 부총리는 ‘김정일이 개혁·개방에 대한 의지가 있는지’를 묻는 박 의장의 질문에 “이번 북한 방문에서 북한이 경제발전과 민생안정을 중요시하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김정일 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측 인사를 만나 6자회담을 재개시키고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진함으로써 한반도와 중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여야 한다는 점을 중점적으로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차세대 지도자로 꼽히는 리 부총리는 지난 23~25일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과 면담하고, 베이징을 거쳐 26일 방한해 이명박 대통령, 김황식 국무총리와 접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