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 “386세대, 홧김에 사상적으로 서방질 해”

“386세대 중에 친북주의자들 즉, 홧김에 서방질 하듯이 사상적으로 서방질 한 사람들이 있다.”

박홍 서강대 이사장은 31일 PBC라디오에 출연 “386세대 사람들 안에도 분간을 잘 해야 한다”고 전제한 뒤 “386세대는 과거에 독재에 항거해 투장하고 감옥도 갔다 왔다. 그러나 일부는 퇴물이 된 공산주의와 주체사상에 말려들어가 광신도와 같은 행동파가 됐다”고 비판했다.

박 이사장은 386운동권 출신 간첩단 사건에 대해 “10년 전에 ‘선 공산화 후 민주화’라고 부르짖던 친북 학생운동 리더들이 지금의 386세대”라며 “그 중 많은 사람들이 북한의 현실을 깨닫고 나온 사람들이 있지만 아직도 사상적인 땅굴을 파고 남한을 적화통일 하자는 사람이 꽤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은 남한을 적화통일 시키기 위해 대남전선이라고 해서 땅굴도 파고 전쟁도 일으키고 온갖 것 다 했다”며 “남쪽에서는 핵을 없애자고 그렇게 고함질러도 (북한은) 핵을 만들어 못된 짓을 하고 있는 막가파”라고 비판했다.

청와대 내 386 참모들에 대해선 “노무현 정권 들어 모자 하나씩 쓰고 많이 들어갔다”면서 “거기에 들어가서 (국가)보안법도 없애고 공산당도 생길 자유도 만들지 않았냐”고 주장했다.

박 이사장은 “보안법은 과거에 악용된 것만 고치면 되는데, 대통령은 이상한 소리를 한다”며 이런 이유로 “북한이 만만히 보고 받아먹을 것은 다 받아먹고 큰 소리를 친다”고 성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