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본고사 부활 움직임 부적절”

박형준 청와대 홍보기획관은 20일 “초.중.고교가 학교간, 교사간 경쟁을 통해 창의적, 자율적 노력을 하는 것은 중요하지만 일부 대학들의 본고사 부활과 같은 움직임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박 기획관은 이날 한국정책방송 KTV가 9개 지역민방과 공동 기획.제작한 시사프로그램 `KTV 정책대담’에 출연,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일부 대학의 본고사 부활 시도에 대해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명박 대통령은 가장 중요한 국가프로젝트의 하나로 교육을 꼽고 있다”면서 이른바 `가난의 대물림’을 끊기 위한 교육정책의 역점 추진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박 기획관은 `4대강 살리기’에 언급, “한강 취수사업 이후 서울시민의 문화공간이 된 한강처럼 4대강 사업 역시 그 이상으로 강의 수준을 끌어올려 다목적 성과를 거두고자 하는 사업”이라며 “일각에서 여전히 4대강 살리기 사업을 대운하 사업과 연관짓고 있으나 사업 성격상 연계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현 정부의 대북정책과 관련, 박 기획관은 “원칙과 포용 두가지를 함께 수행하자고 한다”면서 “지난해 발생한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씨 피격 사건과 같은 어처구니 없는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원칙을 갖고 북한에 분명한 약속을 받아야 교류를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북한이 핵 관련 약속을 분명하게 지킨다면 정부는 얼마든지 북한을 도와줄 용의가 있고 국제사회에서도 북한을 위해 힘을 실어줄 것”이라며 “북미관계가 발전하는 것에 대해 우리 정부가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박 기획관은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 “이전 정부가 만들어 놓은 법이 현실에서 악용되고 있는데도 정부가 그냥 쳐다보고 있는 것은 대안이 아니다”면서 “따라서 원래 의도와 다르게 법이 운용된다면 고쳐야 한다는 게 정부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밖에 최근 경기불황에 따른 고용불안에 대해 “지금은 일자리의 질을 따지기보다 일용직이라도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필요한 시기”라고 진단했으며 수도권 규제완화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 “이명박정부는 `선(先) 지방발전 후(後) 수도권 규제완화’라는 분명한 입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녹화된 정책대담 프로그램은 오는 22일 오전 8시 KTV를 통해 방송되며 9개 지역민방은 자체 편성에 따라 방송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