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식교수 남.북.미 ‘3자 트랙II’ 상설화 추진

남북한과 미국의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3자간 트랙 II 대화’의 상설화를 추진키 위해 재미학자 박한식(朴漢植) 교수가 내년 1월 평양을 방문할 예정이어서 북핵 6자회담 재개의 분위기 조성 여부가 주목된다.

조지아대 세계문제연구센터 소장인 박 교수(65)는 27일 연합뉴스와 회견에서 “당국간 대화가 중단된 상황에서 북미 또는 남북간 현안 해결의 실마리 제공을 위해 민간 채널이 꼭 필요하다”며 내년 1월 방북 계획을 공개했다.

그동안 40여차례 방북, 남북 및 북미관계 중재에 관여해 온 그는 내년 1월 22∼29일이나 미 ABC 방송팀이 방북하는 1월 15∼22일께 평양에 갈 예정이라며 “방북기간 북측과 트랙 II 포럼 개최 및 상설화 방안 등을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방한해 정동영(鄭東泳) 통일, 반기문(潘基文) 외교부장관 등 정부 및 여권 고위 인사를 두루 만나 남북관계 개선 및 북핵해결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박 교수는 “참가자들이 솔직하고 부담없이 입장과 현안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는 트랙 II의 효율 극대화를 위해 비밀과 비공개, 또 대표 발언이 각 정부 입장을 대변하지 않는다는 등의 원칙이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6자회담이 1차회담 후 재개 여부가 불투명해지자 지난해 11월 조지아대로 북.미 고위급 인사를 초청, ‘워싱턴-평양 트랙II 포럼’을 개최해 2차 6자회담 성사의 물꼬를 텄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한편 정 통일 장관은 23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를 통해 “중국 전문가들도 트랙Ⅱ 조직을 제안했다”며 “박한식 교수 등이 미국과 남북한이 참가하는 3자 전문가 회의(트랙 II 포럼)를 추진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힌 바 있다.(서울=연합뉴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