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신 北두둔, 트라우마 시달리는 주민 모독”

2010년 북한의 포격 도발 사태를 겪었던 연평도 주민들이 최근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박창신 신부의 북한 옹호 발언을 규탄하는 집회를 2일 열었다. 이들은 박 신부의 발언에 대해 “조국을 지키다 순직한 영령들을 모독하는 망언”이라며 사죄를 촉구했다.


연평도 주민 500여 명은 이날 연평종합운동장에서 박 신부 발언을 규탄하는 궐기대회를 열고 “연평도 포격을 두둔한 박 신부와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일갈했다.


최성일 연평도 주민자치위원장은 규탄사에서 “박 신부의 발언으로 천안함·연평도 포격사건으로 순직한 장병들 유가족과 온 국민이 비통해하고 있다”면서 “포격 트라우마에 시달리는 주민들의 아픔과 귀중한 생명을 잃은 장병들의 숭고한 희생을 모독하고 북한의 터무니없는 주장을 대변하고 있는 박 신부와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은 절대 용서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백령도·연평도 등 서해 5도 주민들도 3일 인천시 중구 답동 소공원 인근에서 한국자유총연맹 등과 함께 박 신부의 발언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 예정이다.


한편 박 신부는 지난 22일 열린 ‘불법 선거 규탄과 대통령 사퇴를 촉구하는 시국미사’에서 “NLL(서해 북방한계선)에서 한미 군사운동을 계속하면서 북한에서 어떻게 해야 하겠어요? 북한에서 쏴야죠. 그것이 연평도 포격이에요”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