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종, DJ에 공개비판 서한

박찬종(朴燦鍾) 전 의원은 6일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DJ)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최근 김 전 대통령이 보여준 일련의 언행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 전 의원은 서한에서 “조국의 안보환경이 위중하고 민생이 어려움에 빠져들고 있는 데 (김대중) 선생이 전직 대통령으로서 문제해결에 도움을 주지는 못할 망정, 오히려 국민을 우려케 하는 말씀과 행동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6.15 공동선언은 남북비핵화선언을 전제로 한 것이고 북한이 핵을 보유한 만큼 공동선언은 파기된 것”이라며 “선언의 상대방인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엄중한 항의를 하고 조건 없이 핵을 폐기, 공동선언 정신에 복귀하라고 촉구하는 게 도리인 데 북한 핵개발을 미국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핵보유는 재래식 무기에 의한 남북 군사균형을 깨고 북한이 군사적 우위에 선 것이므로 이후 무조건적인 대북지원은 약자가 강자에게 갖다바치는 조공”이라며 “선생이 햇볕정책의 창시자로서 결자해지의 단안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전 의원은 또 김 전 대통령이 최근 호남을 방문한 것과 관련, “선생은 목포와 전라도에만 갔고 ’호남인의 은혜’를 갚는다고 했는데 부산, 영남은 가지 않을 것이냐. 돌을 맞아도 좋다는 심정으로 부산역 광장에 서는 것이 진정한 큰 지도자의 모습이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