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6자회담 재개되면 대북지원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장인 한나라당 박진 의원은 19일 미국의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와 관련, “정치적 의미는 있지만 실질적인 효과는 아직 크지 않다. 북핵 폐기에 이르기까지는 아직 산 넘어 산이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이날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전제하고, 남북관계와 관련해 “남북 교착상태를 타개하고 남북대화의 물꼬를 터야한다”며 “6자회담이 재개되면 우리 정부도 대북지원을 전향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북한이 노동신문을 통해 ‘남북관계 전면차단’을 경고한 것과 관련, “북한이 고립을 선택하는 것”이라며 “외통위 차원의 방북 등 남북간 물꼬를 틀 초당적인 차원의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또한 “한·미 FTA의 본회의 비준은 이번 정기국회 중 처리되는 게 바람직하다”며 국정감사가 끝나는 대로 한·미 FTA 국회 비준 동의안을 상정해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금융이 어려울수록 수출로 먹고 살아야 하는 것이 우리 경제 구조”라며 “한·미 FTA를 경제위기 극복의 새로운 돌파구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중요성에 비춰 미 의회도 결국은 인준할 것”이라며 “한·미 FTA 인준은 그 여부의 문제가 아니라 시기의 문제”라고 잘라 말했다.

박 의원은 특히 “버락 오바마 민주당 후보가 미 대선에서 당선되면 한·미 FTA 처리는 더욱 어려워질 것이란 분석도 있다”며 “한국이 먼저 처리해 주도권을 확보한 뒤 그 책임을 미국에게 돌려야 한다”고 강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