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의원 “李통일 ‘전략적 마인드’는 김정일 눈치보기인가?”

박진 의원

이종석 통일부장관이 취임 직후 통일부 팀장 이하 직원들에게 ‘기자 접촉 금지령’을 내린 것에 대해 한나라당 박진 의원은 2일 “언론의 취재 자유를 훼손하는 반민주적,독재적 발상”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박 의원은 성명을 통해 “자신들의 무능과 실정을 비판하는 언론과 국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기는커녕,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국민들의 귀를 막으려 한다”며 강한 논조로 꼬집었다.

또 그는 “과거에 비해 ‘기자 접촉 금지령’ ‘보도 지침’ 등이 더욱 잦아지고 언론사에 대한 고소고발이 급증한 것만 보더라도 노무현 정부는 ‘참여정부’가 아니라 ‘폐쇄정부'”라며 현 정부의 언론관을 비판했다.

이어서 그는 이 장관이 “‘전략적 마인드가 떨어지는 팀장 이하 직원들은 기자들과 만나지 말라’고 했다는데 이 장관이 말하는 ‘전략적 마인드’란 ▲김정일 정권 눈치 보기 ▲북한 동포, 탈북자, 국군포로들의 인권 외면 ▲위폐문제 모르쇠로 일관 ▲한미동맹 훼손이 노무현 대통령과 이 장관의 ‘전략적 마인드’인가?”라며 반문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민주주의는 건전한 비판세력이 존재할 때 가능하며, 절대 권력은 부패할 수밖에 없다”면서 “국민들이 동의하는 통일정책은 언론의 취재를 거부하고 국민들의 귀를 막고서는 결코 나올 수 없다”고 충고했다.

한나라당 내 ‘국제통’으로 통하는 박진 의원은 오는 5월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에 도전하기 위해 출사표를 던진 바 있다.

박영천 기자 dailynk@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