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북핵 무관용 원칙 고수해야”

박진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장은 9일 “한국은 북핵 프로그램에 대해 계속 무관용 원칙을 고수함으로써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미국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한반도선진화재단 등이 ‘통일과 통일 후, 동북아 시대의 한반도’를 주제로 서울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개최한 세미나 둘째 날 축사에서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우리는 더 종합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핵무기와 핵확산을 추구하면서 남한과 세계를 위협한다면 한반도는 진정한 의미에서 안전할 수 없고 평화로운 통일을 추구하는 데도 장애가 된다”며 “남한은 북핵 문제를 남북대화, 그리고 6자회담으로 이끌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은 갑작스런 붕괴를 막기 위해 내부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며 “북한이 계속 핵 프로그램을 추진한다면 북한 주민들을 위한 최소한의 인도적 차원의 지원을 제외한 외부 지원을 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위원장은 “한국 자체의 노력만으로는 통일이 가능하지 않다”며 “우리는 중국, 일본, 러시아 등 동아시아 이웃 국가들에 통일 한반도가 지역 안보와 평화, 더 많은 경제적 이익을 가져옴으로써 그들의 국가 이익을 손상시키지 않는다는 것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