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남북한 GP 공동철수 검토해야”

국회 국방위 소속 박 진(朴 振.한나라당) 의원은 26일 경기 연천 최전방GP(감시초소)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과 관련, “남북한이 비무장지대에서 최전방GP를 공동 철수하는 것만이 이같은 참사의 재발을 막을 수 있는 근본대책”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한나라당 홈페이지 한나라칼럼에 올린 글을 통해 “극도의 긴장감과 심리적 압박, 외로움에 둘러싸인 고립된 섬인 GP가 존재하는 한 이번과 같은 참사는 재발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수류탄과 자동화기가 배치된 남과 북의 GP는 사실상 정전협정 위반”이라며 “더욱이 첨단장비가 군의 눈 역할을 하는 현대전에서 GP는 더 이상 필수불가결한 존재가 아닌만큼 GP내 병력배치를 최소화하거나 철수시키고, 무인감시 장비를 설치해 그 기능을 대체하는 방법도 신중히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또 “남북간 갈등요인으로 작용하는 비무장지대 내 GP의 공동 철수를 통해 남북한 상호신뢰 구축이라는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와함께 “최전방GP와 같은 곳에서 근무하는 병사들에 대해 심리상담 전문장교 등을 통한 실질적 상담을 실시, 문제사병을 사전에 감지하고 사기진작과 사고예방을 위해 특별수당 지급, 복지혜택 확충 등의 획기적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