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北 통미봉남→통미통남으로 바꾸는 게 과제”

박진 한나라당 의원은 6일 “오바마 신 행정부는 대북정책에 있어서 북한의 비핵화를 계속 유지할 것이며, 6자회담이라고 하는 기본적인 다자의 틀을 유지해 나갈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이같이 밝히고 “다만 부시 행정부와 차별이 되는 부분이 있다면 오바마 당선자가 후보자 시절부터 북한과 직접 외교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 의원은 오는 17일 외교통상통일위원회 대표단을 이끌고 미국을 방문, 오바마 진영 인사들과 접촉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런 적극적인 입장 때문에 앞으로 미북간 대화나 관계 개선이 급진전 될 가능성도 있다”면서도, 북미정상회담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갑자기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관측했다.

박 의원은 이에 대해 “우선 새로운 행정부가 내부적인 정책 조율을 거쳐 대북정책에 대해 새로운 제안을 내놓을 때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현재 미국이 당면한 우선 과제인 경제 문제를 해결하고 난 후 대북정책의 틀이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미관계가 급진전될수록 우리 정부만 소외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이명박 정부의 상생과 공영의 정책과 북한과의 관계개선을 통해 핵문제 해결을 꾀하는 미국 새 행정부의 정책에 공통분모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의 ‘통미봉남(通美封南)’ 정책을 ‘통미통남(通美通南)’으로 바꾸는 게 우리 외교와 남북관계의 과제”라고 답했다.

한편, 박형준 청와대 홍보기획관도 이날 오전 PBC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북핵 문제에 대해 오바마 행정부도 분명한 원칙을 갖고 있을 것”이라며 “한미공조가 튼튼히 이뤄지는 가운데 북미관계가 개선되는 것을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박 기획관은 또한 “우리의 대북정책이 소극적이라는 말은 실제와 맞지 않다”며 “우리는 원칙에 입각해서 대북정책을 풀어가려는 입장이므로, 미국이 북한과의 접촉을 강화하고 대북정책을 유연하게 풀려는데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미국의 대(對) 한반도 정책은 북핵 문제 해결과 분리돼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며 “6자회담이라는 큰 틀 속에서 북핵 문제를 해결한다는 기본 원칙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