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北, 불능화 중단은 승부수 띄운 ‘벼랑끝 전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박진 위원장은 27일 북한의 영변 핵시설 불능화 조치 중단 선언과 관련 “북한이 베이징 올림픽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이 끝난 직후 발표한 것은 중국을 자극하지 않으면서도 승부수를 띄운 일종의 벼랑 끝 전술”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불교방송 ‘유용화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고 “미 행정부와 공화당을 압박하면서 전당대회를 앞둔 민주당 측의 반응도 타진하려는 것으로 본다”며 “부시 행정부 임기 중에 핵 문제를 타협할 것인지, 원상으로 돌아갈 것인지 일종의 압박 카드로서 북한이 그런 조치를 취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한 “대북 테러지원국 해제 시점을 언제 어떤 형태로 할 것인지에 대한 미국 내 강온 의견이 있다”며 “최근 북한이 (불능화 조치를) 성실하게 이행하는가, 미국이 적당한 수준으로 타협하는게 아닌가 하는 의문이 (미국 내에서) 제기돼 북한이 돌파구를 마련하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어제 북한이 발표를 했지만 실제 통보는 14일께 있었다고 한다”며 “이후 뉴욕에서 한미 수석대표 협의가 있고 일본, 중국, 러시아와 이 문제를 논의했는데, 북한의 이런 조치로 6자회담 과정이 훼손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도출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