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北 개성공단 차단 즉각 해제해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 박 진(한나라당) 위원장은 15일 북한의 개성공단 통행 차단사태와 관련, 우려를 표하며 통행 차단을 즉각 해제하고 개성공단 운영을 정상화할 것을 촉구했다.

박 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북한측이 개성공단 남측 근로자들의 통행을 아무런 이유없이 일방적으로 차단한 것은 남북간 합의와 개성공단지구법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라며 “개성공단은 남북경제협력의 상징이며, 근로자들의 자유의사에 따른 통행보장은 개성공단의 성공을 위한 필수전제조건”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측은 개성공단에서 성실히 일하고 있는 남측 근로자들에 대한 통행 차단을 즉각 해제하고 개성공단의 운영을 정상화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정부는 개성공단에 발이 묶여 사실상 억류상태에 있는 근로자들의 신변안전과 무사귀환을 위해 북측을 적극 설득, 즉시 자유통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또 “향후 이와 유사한 사태의 재발 방지를 위해 정부는 근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개성공단 근로자들의 자유로운 통행은 물론 남북관계 정상화를 위해 초당적인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