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DJ, 정부 요청 있으면 방북의사”

민주당 박지원 의원은 19일 “김대중(DJ) 전 대통령은 북한의 초청과 우리 정부의 요청이 있으면 방북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프로그램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오바마 정부 출범 후 결정적인 시기가 되면 다시 방북을 추진할 계획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북의 정중한 초청이나 우리 정부의 요구가 없으면 구태여 가실 필요가 없다고 느끼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직 대통령이기 때문에 두가지가 동시에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북한의 ‘대남 전면 대결태세’ 선언과 관련, “시점상 미국 오바마 정부에 대해 대북협상과 관심을 촉구하는 의도가 있는 것 같고, 꿈쩍도 안하는 우리 정부를 압박하는 차원도 있을 것”이라며 “무력충돌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가능성은 낮다”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특사 개념은 아니고 양측의 요청이 있을 때 한번 다녀올 수 있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앞서 김 전 대통령은 지난 15일 서울외신기자클럽 기자간담회에서 “특사는 대통령이 항상 신임하고 돌아와서 대통령을 계속 보좌할 사람이 가야 한다”며 “나는 적임이 아니다”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