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햇반은 군인 못먹나, 유치한 발상”

정부 내에서 북한에 지원되는 쌀이 군용(軍用)으로 전용될 가능성에 따라 햇반 등 ‘쌀 가공식품’을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민주당이 “참으로 유치한 발상”이라며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박지원 비대위 대표는 14일 정책의원총회에서 “햇반으로 보내야 보관을 못해서 군량미로 안 간다는 발상인데, 햇반은 북한 군인들이 못 먹는가. 참으로 한심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대표는 “적십자사에서 참으로 큰 식량지원을 북한에 하기로 결정했다. 엄청난 5000t이다”며 지원 규모를 비꼬면서 “일단 대북 쌀 지원의 물꼬는 텄다는 긍정적 의미도 있겠지만 이명박 정부의 대북철학이 없는 것은 여전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단 물꼬가 트였기 때문에 우리는 긍정적 의미를 강조하면서 어떻게든 우리 농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도 최소한 통 크게 40~50만t은 지원할 수 있도록 계속 국민에게 홍보하고 정부에 촉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정부 당국자를 인용, “수해 지원(쌀 5000t) 외에 추석 이산가족 상봉 등이 끝나면 추가로 식량을 지원해야 할 상황이 올 수 있다”며 정부가 앞으로 ‘쌀가루’ 등 쌀 가공식품을 북측에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신문에 “쌀은 보관기간이 길고 군용(軍用)으로 전용하기가 쉽지만 쌀 대신 쌀을 빻아 밀가루처럼 만든 쌀가루나 햇반, 쌀라면 같은 가공식품은 오래 보관하기 어려워 ‘2호 창고'(군량미 창고)에 들어가지 않고 주민들에게 전달될 가능성이 크다”고 했다.


지난해 추석 이산가족 상봉 이후 우리 정부가 옥수수 1만t을 북한에 주려고 했던 것도 옥수수가 군용으로 쓰일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가공식품 지원은 시간과 비용 문제로 인해 현실화가 어렵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