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우리가 먼저 北서 신성시하는 김정일 비난”

민주당 박지원 의원은 20일 대북 삐라 살포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정부의 대응 방침에 대해 “지금까지 대북 삐라 살포를 방관하고 오히려 즐기다가 북한이 개성공단 폐쇄 등 강경하게 나오니까 단속하는 척 ‘쇼’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햇볕정책의 전도사’ 역할을 했던 박 의원은 이날 불교방송 ‘김재원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경제를 이 꼴로 만들고 남북관계까지 이 꼴로 만드는 정부가 한심할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는 단속을 하고 민간단체는 정부의 합의대로 삐라살포를 즉각 중단하는 것이 현 남북관계의 어려움을 푸는 제일 빠른 길”이라며 “남북 정부가 상호 비방을 하지 않기로 합의한 것을 민간이 지키지 않는 것은 국제외교 관례로 봐서도 잘못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북한의 비난에 대해서는 “북한은 이명박 대통령의 선거과정, 당선, 취임 후 상당기간 침묵을 지키면서 남한의 대북정책 태도를 주시했다”며 “물론 북한이 매체를 통해 대통령에게 험담을 하는 것은 옳지 않지만 우리의 대응은 달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먼저 삐라를 보내 북한 국민이 신성시하는 김정일 위원장을 비난하기 시작했다. 우리는 대한민국 국민이고 북한을 도와줘야 할 큰형님 같은 집”이라며 “자존심 하나로 먹고 살고 자존심으로 통치하고 있는 북한에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있겠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긴장관계, 냉전으로 다시 돌아가고 위험한 일이 있을 수 있다. 왜 우리가 서로 손해나고 죽는 길로 가느냐”며 “지금은 이명박 대통령이 180도 대북정책을 전환하는 것이 최악의 상황을 막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세계 3대 신용평가기관의 한국 경제 신용등급에 대한 제일의 기준이 한반도의 긴장관계인데 (이렇게) 긴장관계로 가면 어떻게 되겠느냐”며 “대북문제만 해도 눈앞에 전개되는 이런 것을 예측하지 못하는 정부가 한심스럽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