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발언, 통진당 대표 선거 변수 안될 것”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의 “구당권파가 당권을 장악하면 야권연대가 성립되기 어렵다”는 발언이 당 대표 선출을 앞둔 통합진보당 신(新)·구(舊)당권파에 어떠한 변수로 작용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 원내대표의 발언을 두고 신·구당권파가 극단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구당권파의 지지를 받고 있는 강병기 전 경남부지사는 “선거 개입”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반면, 신당권파 측 후보인 강기갑 혁신비대위원장은 “범야권 전체가 국민적 수준에서 우리 당에 보내는 우려의 심정을 담아 말한 것”이라며 내심 반기는 기색이다. 


박 원내대표의 발언이 당 대표 선거에 미세한 영향을 있을 수 있지만, 승패를 가를 정도로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란 게 당 안팎의 관측이다. 통진당 당원들은 이미 누구를 선택할지 대부분 결정했지만, ‘진흙탕’ 싸움에 참여할 것이냐 말 것이냐를 고민하고 있는데 박 원내대표의 발언은 여기에 큰 변수가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통진당 관계자는 “어떠한 세력이 통합진보당을 이끌어가는데 적당한 세력이냐를 중심으로 판단하고 있기 때문에 야권연대는 그 다음의 문제라는 인식이 강하다”고 말했다. ‘파벌 대 파벌’의 전선이 강해 제3의 변수는 영향이 크지 않다는 것.   


신당권파 관계자는 “누가 마지막까지 조직동원을 통해 전당대회 장으로 이끌어낼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의 한 의원은 “지도부 인사의 발언이 영향을 주면 중요한 문제가 터지면 다 발언할 것이다. 개인적 발언이기도 하기 때문에 별 다른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박 원내대표의 발언이 오히려 범NL(민족해방) 계열인 구당권파를 결속시키는 역효과를 보일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인천연합의 한 관계자는 “왜 그러한 발언을 하는지 모르겠다. 그런 발언이 도와주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모양인데 절대 그렇게 되지 않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강동완 동아대 교수는 국민적 여론이 통진당의 변화와 개혁을 바라고 있기 때문에 일정 정도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구당권파는 기득권을 놓지 않기 위해 투쟁하고 있고, 다른 세력들은 혁신을 원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여론은 지금의 통진당 문제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것이어서 구당권파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통진당은) 존속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