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대북송금 특검은 출발부터 잘못”

9일 특별사면 조치로 형집행이 면제된 박지원(朴智元) 전 문화관광부 장관은 “대북송금 특검은 출발부터 잘못된 것이었고 특검수사는 조작이었다”면서 “그 특검에서도 대북송금은 현대의 상업적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고 밝힌 바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날 `사면소감’이란 제목의 성명을 통해 “저는 지난 4년간 억울한 누명을 벗기 위해 싸웠고 마침내 이겨냈다”고 소회를 밝히고 “이제 저는 스스로에게 약속한 대로 동교동으로 돌아간다. 김대중(金大中) 대통령님 내외분을 곁에서 모시는 것으로 제 소명을 다하려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이번에 저에 대한 특별복권이 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유감”이라며 “대북송금 관련자 모두가 복권까지 이뤄진 것에 비춰볼 때 형평성의 원칙에서도 조속한 시일내에 특별복권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 2003년 6월 구속수감되기 직전 심경을 묻는 기자들에게 조지훈의 시 `낙화(落花)’의 첫 구절인 “꽃이 지기로서니 바람을 탓하랴”라는 말로 답했던 박 전 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바람에 진 꽃이 햇볕에 다시 필 것”이라며 “봄은 또 오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2003년 6월 대북송금 사건을 맡은 송두환 특검팀에 의해 구속수감됐고, 이듬해 11월 대법원이 박 전 장관의 `현대비자금’ 150억원 수수혐의에 대해 무죄 취지의 파기환송을 결정함에 따라 지난해 5월 서울고법의 파기환송심에서 대북 불법송금과 대기업 자금 1억원 수수에 대한 유죄만 인정돼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박 전 장관의 한 측근은 “노무현 집권 4년은 박지원 징역 4년이었다”며 “임동원 이기호 박상배 김윤규 등 대북송금 관계자들이 모두 복권까지 됐는데 박 전 장관만 복권되지 않은 것은 납득하기 어려우며 진정한 사면이라고 보기 어려운 또 다른 정치보복”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