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정일 초청 긍정 검토해야”

민주당 박지원 정책위의장은 19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이명박 대통령 평양초청설과 관련, “긍정적으로 검토해서 빠른 시일내 남북정상회담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정부는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변방에서 중심으로 옮겨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식에 방문한 북한의 조문단도 이 대통령 초청 문제를 나에게 물었다”며 “나는 `남북정상회담이 꼭 필요하니 이번에 청와대를 방문해 초청의사를 밝히는게 좋겠다’고 이야기했다”고 소개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북미간 대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런 것을 외면한다면 우리 정부는 또 한번 한반도 문제의 중심에서 변방으로 밀려갈 것”이라며 “인도적 차원에서 쌀과 비료도 당장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