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정은엔 “불장난 말라” 박근혜엔 “강력 대응 NO”

민주통합당 지도부가 국제사회의 제재 결의에 맞서 핵실험 등 추가 도발 가능성을 위협하고 있는 북한 정권에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던졌다. 아울러 새로 출범할 박근혜 정부에는 “대화와 협력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박지원 민주통합당 전 원내대표는 29일 평화방송라디오 ‘열린북한 오늘’에 출연, 북한의 3차 핵실험 움직임에 대해 “김정은의 무모한 불장난이 계속돼선 안 된다는 것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새 정부의 강력한 대응에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핵실험 강행 시기와 관련, 박 원내대표는 “북한은 ‘빅 이벤트’가 있을 때마다 세계적 이목을 집중시켰다”며 김정일 생일(2월 16일)과 박 당선인의 취임식(2월 25일)이 예정된 2월 중에 핵실험을 진행할 것으로 전망했다.


북한의 핵실험 예고 배경에 대해선 “미국 버락 오바마 정부와 박 당선인에 대한 경고를 보내 존재를 확인시키면서 북한 내부를 단속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중국이 동참하는 강력한 유엔 제재 통보를 받는다면 북한도 주춤거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박 당선인이 강력한 대응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사후 강력한 조치보다는 사전 외교적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외교적 압력과 더불어 5·24 조치 해제나 금강산 관광 재개 선언을 등을 통한 대화·협력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앞서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도 전날 “한반도 비핵화는 포기할 수 없는 가치이고, 민주당은 북한 핵실험에 절대 반대를 천명한다”며 “핵실험 등 북한의 도발 행위로 한반도에 긴장이 조성되면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위원장은 “정전협정 50주년이 되는 올해는 평화체제로 나가야 할 시점”이라며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남북대화를 약속한 만큼 새 정부가 대화와 협상에 주도적으로 나설 때”라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