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양건에 “개성공단 통큰 결단 내려달라”

민주당 박지원 의원은 1일 북한 김기남, 김양건 노동당 비서에게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해 통큰 결단을 내려달라”고 요청했다. 박 의원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비서실장 출신으로 지난 2009년 8월 김 전 대통령 서거 당시 북측 조의단으로 서울을 방문한 두 비서와 만난 바 있다.


국회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김기남, 김양건 노동당 비서에게 드리는 공개서한’이라는 글을 통해 “개성공단은 남북 공히 이익이 되는 평화와 경제협력의 상징”이라며 “6·15 남북정상회담 특사와 공식수행원으로서 지금의 현실을 보고 안타깝기 그지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4년여 전 김대중 전 대통령 국장(國葬) 때 만나 뵙고 장시간 대화를 나눈 것을 기억하시리라 믿는다”며 “당시 저는 어떠한 경우에도 이명박 대통령을 면담하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가져야 한다고 권했고, 다행스럽게 면담이 성사되었지만 이명박 정부 5년간 불행히도 남북관계는 개선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개성공단은 정상화 되어야 한다. 이에 6차 실무자 회담에서 이루어진 합의도 부분적으로 성공적이라고 평가한다”면서도 “우리 정부에서 요구하는 3통 문제나 노동자를 북측에서 출근금지 시키는 일은 재발방지가 보장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