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경제회생 위해 대북정책 바꿔야”

민주당 박지원 의원은 2일 “우리가 북한에 진출하는 것이 경제와 평화를 위한 최선의 길”이라며 “이명박 대통령은 평화를 위해서도, 경제를 위해서도 대북정책을 바꿔달라”고 촉구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 5분발언에서 “이 대통령은 ‘경제를 살리겠다’는 공약으로 당선되지 않았는가”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이 대통령의 집권 10개월은 민주주의와 남북문제, 경제 어느 것 하나 성공하지 못하고 과거로 역주행했다”며 “‘경제는 10년 전, 민주주의는 20년 전, 남북관계는 30년 전으로 돌아갔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금강산관광은 중단됐고 개성공단은 폐쇄위기이며 철도는 멈춰섰다”며 “이산가족 상봉은 기약할 수 없게 됐고 핫라인도 모두 사라진 것이 이 대통령 10개월간의 대북정책 결산”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 대통령이 대선후보 자격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을 방문했을 당시 배석했던 일을 떠올리며 “김 전 대통령이 20-30분간 햇볕정책에 대해 설명하자 이 후보는 5차례나 ‘각하 저와 똑같습니다’라고 동의했다”며 “그러나 대통령이 되자 뚜렷한 대북정책을 내놓지 못하고 말 바꾸기만 계속했다”고 주장했다.

또 “북한 경제가 지금은 어렵지만 미래는 밝다”며 “북한에는 4천여조원의 지하광물이 매장돼 있다고 하며, 노동력과 철도.도로.통신.SOC.관광자원 등 그야말로 노다지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