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北, 서해 도발 가능성”

민주당 박지원 의원은 16일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북한의 군사력으로 보더라도 서해에서 일어날 것 같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대북정책 기조가 그대로 가면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그렇다”며 “북한이 남북간 군사력 차이를 잘 알기 때문에 오히려 더 도발의 위험이 크다. 대단히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에도 계절적으로 꽃게잡이가 시작되면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도발이) 있었고 도발을 하고 빠지기도 서해가 지리적으로 가장 용이하다”며 “만약 서해교전이 있다면 북한 군비가 우리보다 월등히 부족하기 때문에 짧은 것(단거리미사일)을 사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에 대해 “현재 준비를 하고 있고 과거에도 발사 경험이 있기 때문에 배제할 수는 없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그 어느때보다 북미관계 개선을 간절히 바라고 있어 무도하게 발사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또 그렇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명박 대통령도 하루속히 대북정책을 180도 전환, 햇볕정책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