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北, 朴정부 대북정책 비난 안해…긍정신호” 주장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5주기를 맞아 북한을 방문해 김양건 노동당 통일전선부장 겸 대남담당 비서와 접촉한 것과 관련, “북한이 박근혜 정부에 긍정적 신호를 보냈다”고 18일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서 “이명박 정부의 대북정책에는 신랄한 비난을 했지만 박근혜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비난을 하고 있지 않는 것을 보면 그들의 말마따나 새로운 시작을 위해 준비하는 (듯한) 인상을 받았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박 의원은 “지금까지 북한이 항상 해오던 대로 한·미 군사훈련, 북한 핵문제 거론에 상당히 불만스러운 얘기를 했고 우리 정부나 특히 방송 등 언론의 네거티브 보도에도 (여전히) 민감했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굉장히 긍정적 신호를 보냈고 의미 있는 대화였다고 평가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도 출현, “최소한 북측에서 대화의 모멘텀을 만들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명박 정부와 달리 박근혜 정부는 무엇인가 대북관계를 해 보려고 한다고 하는 진정성은 느끼고 있는 것 같다”면서 “박근혜 정부가 어떤 결단을 해주면 (자신들도) 하겠다는 좋은 청신호로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그는 또 “오늘부터 을지연습이 시작되는데 을지연습 기간이 끝나는 때 어떤 긍정적 신호가 오지 않겠냐. 그러면서도 (북한이) 우리 정부가 조금 더 확실한 실천할 수 있는 제안을 해 달라는 요구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박 의원과 임동원 전 통일부 장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홍업 전 의원 등 5명은 김 전 대통령 서거 5주기를 맞아 북한이 전달하기로 한 화환을 받기 위해 17일 오후 방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