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현정은’, 24일 개성 방문…北김양건 요청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오는 24일 개성공단을 방문하겠다고 신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21일 기자들과 만나 “북측의 방북 요청에 따라 김대중평화센터와 현대아산 측이 24일 방북하겠다고 신청했다”면서 “승인 여부를 23일께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방북 신청은 김정일 3주기에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 및 현정은 회장이 조의를 표시한 데 대해 북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겸 노동당 대남비서가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방북을 지난 19일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김대중평화센터 측은 박 의원과 김성재 전 문화부 장관 등이, 현대아산은 현정은 회장과 조건식 사장 등이 방북하겠다고 각각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 의원과 김대중평화센터 관계자들은 지난 16일 김정일 3주기를 하루 앞두고 개성을 방문, 이 여사 명의의 조화를 전달했고, 현대아산도 조 사장 등이 현 회장 명의의 조화를 원동연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을 통해 김정은에게 전달한 바 있다.


당시 원 부위원장은 김정은의 사의를 남측 방문단에 전달한 바 있어, 김양건이 이번에 다시 이들 관계자들을 초청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