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주 내정자 盧정부때 6.15남측위 대표

청와대 조직개편에 따라 신설된 첫 사회통합수석에 노무현 정부 시기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공동대표를 지낸 박인주 평생교육진흥원장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박 씨는 2005년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공동대표 및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서울본부’ 상임대표를 맡아 북측 카운터파트인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와 6·15선언 실천투쟁에 앞장선 인물이다.


박 씨가 서울본부 상임대표에 취임할 당시 집행위원장으로는 민주노동당 서울시당 정연욱 부위원장, 서울 통일연대 강용준 집행위원장 등이 선출됐다.


당시 박 원장은 한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6·15정신을 살리기 위해 6·15공동위원회를 구성한다는 자체가 무척 의미있는 행사이고 조직구성”이라고 주장했다.


6.15남북공동위는 북측의 주도하에 결성됐고, 북측이 주장한 이른바 ‘우리민족끼리’ 정신을 전면에 내걸고 있다는 점에서 친북(親北)성향의 통일단체로 지적돼 왔다.


박 씨가 상임대표로 활동하던 ‘6·15남측위 서울본부’는 같은 해 8월 서울 월드컵경기장 광장에서 ‘평화와 통일을 여는 서울페스티벌’을 벌이면서 “평양에서 열린 6·15통일대축전의 정신을 이어 나간다는 의미에서 페스티벌을 준비했다”고 대회의 취지를 설명하기도 했다.


박 씨는 또 2006년 6월 흥사단 대강당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6주년 기념식’에서 ‘6·15 공동선언 국가기념일 제정을 위한 선언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는 선언문에서 “6·15공동선언 발표일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하는 것은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의 소중한 약속이 될 것”이라며 “기념일 제정은 6·15공동선언을 제도화하는 첫걸음이며, 남북(남북)간 화해·협력정책에 대한 확고한 의지의 표명이고, 더불어 민족공동의 평화 의지를 내외에 널리 선포하는 뜻 깊은 과정이자 7천만 겨레의 다짐”이라고 강조했다.


박 씨는 또 노무현 정부 당시 정부의 지원을 받는 (사)통일교육협의회 공동의장(2005~)과 상임의장(2007~)을 맡아오며 노무현 정권의 대북정책을 앞장서 전파하는 역할을 맡았다.


박 씨는 이밖에도 이라크전 파병반대에도 적극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003년 4월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미국의 이라크 침공 반대를 위한 시민대회’에 흥사단 시민사회단체위원장 자격으로 참가해 “수많은 이라크 국민의 희생을 감수하면서까지 후세인 정권을 강제로 교체하려는 것은 세계 민주시민으로서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미국의 오만과 독선”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같은 박 씨의 행적에 대해 벌써부터 “청와대 첫 사회통합수석으로는 부적합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청와대 사회통합수석이라면 그 누구보다도 대한민국의 가치에 충실해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 “박 씨처럼 이념적 소신이 불분명한 인물이 등장하면, 보수진영의 반발은 물론 진보진영의 냉소적인 반응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