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의춘 “北 비핵화 추진은 일관된 입장”

박의춘 북한 외무상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연설에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고 비핵화를 추진하려는 것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박 외무상은 전날 ARF 연설을 통해 “정세의 완화냐 긴장격화의 악순환이냐 하는 기로에 놓여 있는 조선반도의 현 상황은 대화의 기회를 틀어쥐고 대담하게 근원적인 문제에 손을 대는 용단을 내릴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외무상은 또 “핵문제나 주기적으로 폭발점에 이르는 정세와 같이 긴장격화가 지속되고 있는 근저에는 불신과 대결을 낳는 조-미 사이의 적대관계가 놓여 있다”고 문제의 원인을 미국에 돌렸다.


그는 “조선반도 핵문제는 우리 공화국에 대한 미국의 적대시 정책과 핵전쟁위협으로부터 나온 문제로 그 근원을 제거할 수 있는 책임과 능력을 가진 기본당사자는 미국”이라고 했다.


박 외무상은 “평화협정체결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조선반도의 특수한 안보상황으로 보나 지역의 평화와 안전수호의 견지에서 옳은 방향”이라며 “앞으로도 자주, 평화, 친선의 대외정책적 이념에 따라 지역 나라들과의 친선협조관계를 더욱 강화발전시켜나갈 것이며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외무상은 지난 22일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부장,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상을 만났고 23일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비공식 접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