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후보, 北인권·3대세습 입장 뭔지 밝혀라”

“그동안 박원순 후보는 북한인권문제는 증거가 없고 극우들의 이슈라는 입장을 일관했는데, 북한인권문제와 북한인권법에 대한 박 후보의 견해를 말해 달라”


홍순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서울시장은 대통령에 버금가는 자리다. 박 후보의 대북관·안보관·헌법관을 비롯한 사상검증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위원장을 비롯 30개의 탈북자 단체 대표들은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를 열흘 앞둔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공개질의를 진행했다.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은 “박 후보는 지난 2004년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대한민국에서 사상 자유의 한계는 김일성 찬양에까지 이른다’면서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했다”며 “광화문 네거리에서 ‘김일성 만세’를 외쳐도 단속하지 말아야하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김태산 전 체코주재 북한무역회사 사장은 “박 후보는 북한인권문제에 증거가 없다는 입장인데, 우리 2만 탈북자들이 북한인권 실상을 알리는 실제 증거다. 2만 건 이상의 증거가 살아있다. 증거가 없다고 하는 박 후보가 법조계 사람인지 의심스럽다”면서 “우리는 목숨을 걸고 탈출했으며 탈출과정에서 죽어가는 가족과 동료를 숱하게 봤다”고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박원순 후보가 지금까지 해온 언행을 종합하면 우리와 견해를 심각하게 달리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 “우리 2만 탈북자들의 육체·정신에 새겨진 상처를 증거로 제출하겠다. 북한인권문제, 북한인권법, 3대 세습에 대한 박 후보의 입장을 정확히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최근 전국적으로 구출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통영의 딸’ 신숙자 모녀와 관련된 질의도 이어졌다.


김영순 북한민주화위원회 부위원장은 “박 후보는 재독교포 공작원 김종한과 송두율·윤이상의 처 이수자 씨 등을 민주인사, 통일인사로 추앙하고 (이들을) 귀국시키기 위해 2004년 ‘해외 민주인사 명예회복과 귀국 보장을 위한 범국민 추진위원회’ 공동대표를 맡았다”면서 “무고한 유학생들이 대남공작의 희생양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남편을 홀로 탈출시킨 신숙자 씨와 그 딸들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나”고 따져 물었다.


이어 “천안함 사태를 정부 탓으로 돌리는 사람이 어찌 서울시장이 될 수 있냐”면서 “어떻게 대한민국을 이끌지 염려된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