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당선은 시민혁명”…北매체 연이틀 환영보도

북한이 10·26 서울시장 재보선 결과에 대해 “보수세력심판” “시민혁명” 등의 표현을 사용하며 야권 후보의 당선을 노골적으로 반겼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박원순 후보가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당선된 것에 대해 “남조선 인민들의 기개를 보여준 또 하나의 시민혁명”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민심의 지향과 대세의 흐름은 누구도 거역할 수 없다’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민주개혁세력 후보가 한나라당 후보를 압도적으로 누르고 서울시장에 당선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선거결과는 사대매국과 동족대결, 반인민적 악정과 부정부패로 자주와 민주를 교살하고 민생을 도탄에 몰아넣었으며 북남관계를 파국에 처하게 한 남조선 집권세력에 대한 민심의 준엄한 심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 정치, 새 사회, 북남관계 개선과 통일을 바라는 남조선 인민들의 참다운 선택”이라고 선거 의미를 부여했다.


북한은 전날인 27일에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박 후보 당선 결과 소식을 전하면서 “보수세력에 대한 심판”이라고 평했다. 통신은 “남조선의 보수세력에 대한 민심의 준엄한 심판”이라고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