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직 “북 대남전술 폐기뒤 국보법 개폐 논의해야”

박세직(朴世直) 재향군인회장은 8일 “북한의 노동당 규약 등에 담긴 대남 혁명노선 통일전략전술이 완전 폐기된 후 국가보안법 개.폐 논의를 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회장은 이날 향군 창립 55주년을 맞아 전국 시.도.군.구 지회의 기념식에 보낸 기념사를 통해 “국가보안법은 국군, 주한미군과 함께 우리 안보를 지키는 3대 축으로, 보안법이 폐지되면 국가안보의 기본이 위태로워질 것”이라며 그 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북핵 폐기 문제와 서해 북방한계선(NLL), 대북지원, 통일문제 등을 둘러싼 남남갈등이 심화하고 있고 평화조약이나 평화협정 등이 한반도 평화의 최선책으로 공론화되는 등 엄청난 변화를 예고하는 등 안보 역풍이 휘몰아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 회장은 “서해 NLL 지역은 남북간 군사 충돌이 빈번하고 북한이 NLL을 와해시키기 위해 그동안 두 차례에 걸친 해상 도발을 일으킨 민감한 지역”이라며 “앞으로 국방장관회담에서 국민이 동의할 수 없는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도록 신중하게 접근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박 회장은 “젊은 세대에게 왜곡된 현대사를 올바르게 이해시키고 해이해진 안보관과 역사의식을 바로 잡자는 목적으로 ‘6.25 바로 알리기’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향군의 주요 임직원들은 각급 학교를 방문, 6.25전쟁의 실상을 담은 ‘만화교재’를 배포할 계획이다.

향군은 1952년 부산에서 친목.애국.명예의 기치 아래 30만 회원으로 출범한 이후 현재 750만 회원을 가진 국내 최대의 민간단체로 성장했다.

1961년 5월 8일 세계향군연맹에 가입한 날을 향군 창립기념일로 제정해 기념해오다가 2002년부터는 향군의 모체인 ‘대한민국 제대장병보도회’의 최초 명명일인 10월 8일로 변경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