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범 “DJ 방북시 5억달러 추가 제공說”

▲ 한나라당 박성범 의원 ⓒ연합뉴스

김대중 전 대통령의 4월 방북 때 북한 당국에 5억불을 추가로 제공할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5일 국회에서 열린 통일부 현안보고에서 한나라당 박성범 의원은 “2000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조성한 자금이 10억불이었고, 5억불을 북한에 송금한 후 나머지 5억불을 특정인의 계좌에 예치했다는 항간의 이야기가 있다”면서 “이번에 5억불을 북한에 제공할 가능성이 있느냐”고 물었다.

박 의원은 이어 납북자 단체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DJ가 평양을 다녀온 후 귀경열차에 87년 납북된 동진호 선원 등 납북자 수 명을 함께 태우고 온다는 이야기를 정부관계자에게 들었다는데 사실이냐”고 물었다.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답변에서 “그런 이야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 장관은 “(DJ 방북과 관련) 북한의 답변도 안왔다”면서 “그런 것을 논의할 수 있는 수준이 안 된다”고 했다. 이어 “(납북자 송환) 그런 일이 일어나면 어떤 상황이 발생할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DJ 방북 시기를 국민의 오해가 없도록 조정해 줄 용의가 없냐는 야당 의원들의 요구에 이장관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결정할 문제이기 때문에 직접 말하기 어렵다”면서 방북시기를 조정할 의지가 없음을 시사했다.

그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이 선거에서 여야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는 판단이 어렵다”면서 “이 문제가 선거에 부정적이었던 선례도 있었다”고 말했다.

최근 열린우리당 김원웅 의원의 ‘DJ 방북 시 연방제 논의한다’는 발언과 관련, “통일부 발표가 공식적인 입장이다. 북한과는 현재 체제 통합을 논의할 시기가 아니라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는 것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