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우리도 자위용 핵무기 개발해야”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은 27일 북한의 2차 핵실험과 관련, “우리도 자위용 핵무기를 개발하겠다는 의사표현을 할 때가 왔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미국의 핵우산이 대한민국을 안전하게 보호해 줄 수 있는지 냉정하고 객관적인 시각에서 따져봐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명박 정부는 국제공조만 강조하고 있지만 핵실험 사실을 통보받고도 그 정보를 알려주지 않은 미국과 중국에 대한민국의 안보를 맡길 수 있겠느냐”며 “(핵무기 개발 선언을 통해) 일본의 핵무장 선언을 저지하고 고도의 정치적, 외교적 우위를 선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