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봉주 訪中 첫날 원자바오와 총리회담

박봉주 북한 내각총리는 중국 방문 첫날인 22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의 환영을 받은 뒤 회담했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두 총리가 지역 및 국제문제와 관련된 공동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한반도 핵문제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류 대변인은 특히 중국이 북한의 의견과 건의를 듣길 원하고 있다고 말해 한편으로 북한에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하면서 다른 한편으로 복귀조건을 협의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류 대변인은 또 한반도 핵문제에 대해 중국이 진일보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혀 박 총리의 방중기간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 재개의 돌파구를 마련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내보였다.

그는 박 총리의 방중 이후 중국측이 북한에 특사를 파견할 것인지에 대해 “알지 못한다”며 직답을 피했다.

한편 박 총리는 방문 이틀째인 23일 오후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을 예방하고 자칭린(賈慶林) 정협 주석과 회담할 예정이다.

박 총리는 이어 베이징에서의 일정을 마친 뒤 상하이(上海)와 선양(瀋陽) 등을 차례로 둘러볼 예정이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