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봉주-후진타오, 북ㆍ중 친선 강조

북한의 박봉주 내각 총리가 23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을 의례방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인사를 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후 주석이 이에 사의를 표하고 김 위원장에게 따뜻한 인사를 전해줄 것을 부탁하면서 양국의 친선을 강조했다고 전했을 뿐 김 위원장이 전한 ‘인사’의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후 주석은 지난해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시 양국 관계와 국제ㆍ지역문제에 대해 심도있는 의견을 교환, 공동의 인식을 가졌으며 이후 전통적인 중ㆍ조(북) 친선관계가 가일층 발전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ㆍ조 두 나라는 산과 강이 맞닿아 있는 친선적인 인방(隣邦)이며 두 나라 당과 정부, 인민들 사이에는 두터운 친선의 정이 존재하고 있다”면서 “중ㆍ조 친선관계를 중시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일관한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로두철 내각 부총리, 김광린 국가계획위원장, 림경만 무역상, 최진수 주중 북한 대사, 김형준 외무성 부상, 김혁진 농업성 부상, 한승준 화학공업성 부상 등이 참석했다.

중국측에서는 리자오싱(李肇星) 외교부장, 우둥허(武東和) 주북 대사, 우다웨이 (武大偉) 외교부 부부장 등이 나왔다.

박 총리는 또 이날 같은 장소에서 자칭린(賈慶林)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政協) 주석을 만나 김정일 위원장의 인사를 전하고 담화를 나눴다.

자 주석 역시 “중ㆍ조 친선관계를 부단히 공고ㆍ발전시키는 것은 두 나라 인민들의 근본이익에 부합되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도 유리하다”면서 양국의 친선을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