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림 “인권·위폐 무대응 대북 협상력 떨어뜨려”

▲ 28일 오전 롯데호텔에서 열린 ‘동북아구상과 남북관계 발전전략’학술회의 ⓒ데일리NK

박명림 연세대 교수는 “북한문제의 해결요소는 밖에서 투입돼야 하기 때문에 ‘회초리’와 ‘당근’을 적절하게 결합해 북한의 변화를 주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28일 롯데호텔에서 열린 ‘동북아구상과 남북관계 발전전략’을 주제로 한 학술회의에서 박 교수는 이같이 주장하고 “현재와 같은 대응으로 북한기아, 경제위기, 핵문제를 해소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핵문제 악화를 예상하며 인권문제나 위폐문제에 대해 비판하지 않는 것은 우리의 대북 협상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면서 “북한문제에 대한 미국, 일본, 중국의 한계를 고려할 때 남한의 비판, 관여, 개입, 협력 정도가 더 깊어져야 한다”며 남한 역할론을 적극 제기했다.

서울대학교 전재성 교수는 “한반도 평화과정이 우호적인 국제환경의 조성과 지역안보질서의 역할과 선순환 구조를 가지기 위해서는 북한의 적극적인 호응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 교수는 “남과 북이 21세기에 함께 생존, 번영해 나가기 위해서는 한반도 전체의 힘을 합쳐야 변화하는 동북아의 안보환경을 헤쳐나갈 수 있다는 사실을 북한에게 인식시켜야 한다”면서 이상론에 치우친 주장을 펴기도 했다.

이현주 기자 lhj@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