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표 “차관회담 가시적 결과 나와야”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16일 남북 차관급 회담 개최와 관련, “회담을 통해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단초를 마련하는 등 가시적 결과가 나오도록 정부가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상임운영위 회의에서 “지금 북핵 상황이 위기로 치닫고 있고 국민들의 불안감도 높아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맹형규(孟亨奎) 정책위의장도 “남북대화가 현재 같은 상황에서 재개된 것은 불행중 다행”이라며 “이번 회담도 북의 일방적 비료지원 요구에 끌려 갈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지만 북핵과 비료를 연계해서 경색국면을 강화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맹 정책위의장은 “그러나 핵은 미국과만 얘기하겠다는 (북한의) 행태에 쐐기를 박아야 하며 핵포기를 통해 경제발전을 도모하고 입지를 강화하는 것이 (북한) 정권 안보의 첩경”이라고 지적하고 “인도적 지원 차원에서 서해5도의 (중국어선 불법조업 관련) 남북공조도 협의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