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표 “종북주의적 태도 경계해야”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30일 야3당 대표가 정부의 대북정책 전면 수정을 요구한 것과 관련, “우리가 경계할 일은 종북주의적 태도와 그에 대한 맹신”이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북한에 대해 침묵하고 북한의 비위에 맞는 종북주의적 태도를 취하는 게 남북관계 개선에 뭐가 도움이 되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표는 특히 “우리가 대북정책을 바꿔 북한의 비위를 상하게 하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기분 나쁘게 한 일이 있느냐”고 반문하면서 “금강산 총격사건 이후 북한 스스로 문을 닫은 것으로, 북한의 길이 옳지 않다는 이야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박 대표는 “북한이 문닫는 계기를 마치 한나라당 정책이 만든 것처럼 국민을 호도해서야 되겠느냐”며 “왜 북한에 대해서는 말 한마디 못하느냐”며 강도높게 비난했다.

그는 “종북주의와 종북정책은 한반도 평화와 안전을 위해 도움이 안되며, 결국 북한이 대화로 나오는 길을 차단하는 것”이라며 “대화만이 남북관계를 풀 수 있는 유일한 길로, 북한에게 대화의 장으로 나오라고 정치권 모두가 목소리를 모아줘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박 대표는 여권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표의 ‘역할론’에 대해 “국난 극복을 위한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우리 당의 전 대표이고 지금도 중진 의원으로서 많은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명박 대통령과 박 전 대표의 회동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당 주요 인사들이야 언제나 서로 만나는 것 아니냐”고 답했다.

이와 함께 박 대표는 새해 예산안 문제와 관련, “열심히 대화해 여야 합의 처리되도록 노력하겠다”며 “그것이 불가능하다면 국민이 왜 우리에게 과반 의석을 줬느냐에 대해 저희가 깊이 생각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