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표 “장외투쟁으로 갈 수 있다”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18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천정배 법무부장관의 검찰 지휘권 행사로 초래된 초유의 사태에 대해 공개질의에 나설 예정이다.

박대표는 17일 오전에 열린 한나라당 상임위원회 회의에 참석, “강정구 사법처리 논란에서 촉발돼 검찰총장의 사퇴까지 이른 현 사태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어 노무현 대통령에게 공개질의하고 답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여기에 답을 하지 않거나 국민들이 동의하지 않는 답을 할 경우 구국대회를 열겠다”면서 “의원총회에서 구체적인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김종빈 검찰총장의 사퇴를 수리하고 검찰 손보기로 방향을 잡아나가자 한나라당은 이미 천정배 장관 진퇴 문제를 넘어선 참여정부의 국가정체성 허물기로 판단하고 있다. 관심을 모았던 천 장관 해임건의안은 제출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정형근 의원은 “이 문제는 색깔론이 아니다. 나라를 지키는 문제다. 야당이 지키지 않으면 검찰은 희생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당직자는 “온 몸을 던져 싸워야 한다”고도 말했다.

전여옥 대변인은 “각종 여론조사 결과 전 연령층에서 강정구 구속 수사를 지지하고 있다”면서 “국민들의 지지를 받아 국가 정체성 지키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내일 이규택 최고의원을 비상시국국민회의에 참석시켜 한나라당의 입장을 발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 전병헌 대변인은 “천 장관의 검찰지휘는 검찰청법에 의해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인권신장을 위해 이루어진 것”이라며 “체제보장•장외투쟁 운운하는 것이야 말로 자유민주체제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자 유신체제로 복귀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