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표 “여권이 강교수 처벌불가 압력”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14일 동국대 강정구 교수의 사법처리 문제와 관련한 천정배(千正培) 법무장관의 불구속 수사지휘권 발동 논란과 관련, “여권의 책임있는 인사들이 (강 교수를) 처벌하지 말라고 압력을 넣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울산 북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윤두환(尹斗煥) 후보의 선거사무식 개소식에 앞서 거리유세를 통해 “강 교수는 6.25전쟁이 통일 전쟁이라고 하고, 당시 맥아더 장군과 미국의 방해로 통일이 안됐다고 주장하는 사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표는 또 “이 정부는 은인인 맥아더 장군의 동상을 철거하겠다는 사람들을 모른 채 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자유민주주의의 체제가 뿌리부터 흔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 대표는 “과연 이 정부는 누구를 위한 정부이냐”며 “한나라당만이 이런 일들을 막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