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표 “미, 구체적 대북제안 제시해야”

미국을 방문 중인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15일 “미국이 북핵문제를 잘 해결하기 위해서는 북한에 대해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제안을 대담하게 해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숙소인 워터게이트 호텔에서 아널드 캔터 전 미 국무차관을 면담한 자리에서 “북한의 핵문제는 상당히 심각하다”면서 이같이 언급하고 미국이 북한에 제시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현실적이 제안’으로 대북경제지원과 북미간 수교문제를 예로 들었다고 배석했던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이 밝혔다.

박 대표는 또 “핵포기가 북한의 체제안정과 경제문제 해결에 가장 좋은 방법”이라면서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미래가 없다는 것을 깨닫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표는 “미국은 남북한의 상황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생각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면서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 5개국은 하나의 목표를 갖고 하나의 목소리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그동안 북핵문제와 관련, 6자회담 틀속에서의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과 한미공조라는 원칙적인 입장만 밝혀왔다.

전 대변인은 “박 대표 발언은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엄청난 선물을 받을 것’이라고 언급했는데, 미국은 구체적으로 북한이 어떤 선물을 받을 수 있는 지 밝히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대표는 워싱턴 동포언론 기자단과 가진 간담회에서 주한미군의 전략적 유연성 문제와 관련 “주한미군의 기본 임무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대북억지력”이라면서 “다만 미국이 세계적 전략변화를 추진하고 있고 이미 쓰나미 지진해일 구난활동이나 이라크 차출 등으로 이미 시작된 만큼 한미간 긴밀하게 대화와 협력을 통해 풀어나가는 게 좋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