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표 “대통령, 왜 답변이 없나?”

강정구 교수의 ‘6.25는 통일전쟁’ 발언 파문이 정치권으로 옮겨 붙으면서 연일 색깔론과 국가정체성 문제를 두고 팽팽한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20일에도 여야의 수장이 직접 나서 설전을 벌였다.

한나라당은 원내 투쟁을 위한 전열 정비를 강조했고, 열린우리당은 대통령에 대한 사상검증 시도라며 한나라당을 비꼬았다.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상임운영위원회 회의에서 국가정체성이 무너져 내리는 위험한 상황에서 야당 대표의 공개질의에 대통령이 답하지 않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박대표는 “여당이 인권문제를 꺼내들며 한나라당을 비난하지만, 정부와 여당이야말로 친북인사를 양성해 사회주의로 가겠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맥아더 동상 철거 논란에 이은 강교수의 통일전쟁 논란 등 우리 사회의 친북선동이 노골화되고 있는데도 정부와 여당이 이들의 행동을 방조하는 데 대한 지적이다.

열린우리당 문희상 의장은 재보궐 선거 지원유세를 위해 경기도 광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선거를 통해 뽑힌 대통령의 사상을 검증하자는 곳은 세계에서 우리 나라뿐이라면서 이런 일이 없도록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한나라당의 대통령에 대한 국가정체성 의지 확인 요구를 한심스런 추태라고 깎아 내렸다.

박 대표는 전날 오후 <뉴라이트네트워크>가 주최한 ‘세금폭탄 저지 및 알뜰정부 촉구대회’에 참석해 1시간 가량 행사를 지켜봤다.

박 대표는 이 자리에서 <뉴라이트네트워크> 대표자 명단을 일일이 거론하며 같은 길을 가는 ‘동지’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박 대표는 전날 의원총회에서도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항상 동지이지만 오늘은 더 각별한 의미의 ‘동지’라고 부르고 싶다”고 했다.

한나라당은 향후 대정부 질문과 당 공보, 의원들의 지역 주민과의 접촉을 통해 현 정국에 대한 위기 의식을 공유하고 대 정부 투쟁 전열을 정비할 방침이다. 또 박 대표의 ‘지금은 모두가 우리의 동지’ 발언에서 알 수 있듯이 사회단체와의 연대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가정체성 논란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열린우리당은 20일 오후 2시 당의 이념적 좌표와 정책목표를 제시하는 ‘강령 제정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에서 열우당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분단과 통일, 시장과 평등에 대해 어떤 이념적 색채를 드러낼지 주목된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