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표 “대통령, 대북특사 언질준 것 없다”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7일 대북특사 파견 문제와 관련, “그 문제는 대통령께서 결정할 문제이지만 그런 언질을 주신 일은 없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날 아침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대통령께서 최근에 외국에 특사를 보내겠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거기에 북한이 포함됐다고 단정할 수 없으며, 단정적으로 우리가 대북특사를 보낸다 안보낸다 이렇게 얘기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표는 PSI(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 참여 문제에 대해 “남북간 선박운항협정을 통해 PSI에 규정하고 있는 조치와 똑같은 조치를 취할 수 있게 되어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PSI 전면참여는 화급하지는 않고 그 시기 문제를 지금 면밀하게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 정부가 즉각 PSI에 전면참여하는 방안과 관련, “북한에서 `아주 과잉조치를 취했다’ `자기들에 대해 도발했다’는 식으로 우리를 공격하면 남북관계에서 불필요한 긴장을 조성시킬 위험이 있지 않나 해서 고려하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개성공단 유지와 관련, 박 대표는 “다소 문제가 있더라도 내심을 갖고 개성공단은 계속 유지해야 하며, 개성공단은 북한의 개혁개방을 유도하는 하나의 선례가 되고, 이것을 통해 북한이 전세계로 나올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하는 차원에서도 매우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개헌 필요성에 대해 “개헌을 해야 할 시급성이 없으며, 경제난국을 벗어나야 할 시점에 그런 큰 정치적 이슈를 갖고 새로운 논쟁을 할 때는 아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