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표 “대북사업 손해, 세금 충당 안돼”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18일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이 밝힌 금강산 등 북한 관광사업 확대와 관련, “(대북사업에서) 발생하는 손해를 정부가 세금으로 메워줘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염창동 당사에서 가진 대표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차원의 지원은 계속돼야 한다고 생각하며 시장 원리에 따라 민간 차원에서 금강산 관광을 확대하는 등의 문제는 굳이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면서 “시장경제 원리로 하다가 잘 되면 수익이 나는 것이고…시장경제 원리를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그러나 “경협은 국민의 세금이 들어가는 문제로 국제적 공조도 필요한 문제”라며 “이런 문제들은 인도적 차원이냐, 민간이 순수하게 하는 것이냐, 국가가 세금을 갖고 주도하는 것이냐에 따라 입장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북핵문제가 해결되고 그런 것이 제거되지 않는 한 남북간에 전면적으로 활발한 경제교류는 어려운 것이 아니냐”면서 “북핵문제가 먼저 해결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