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표 “강정구 교수, 법대로 처리해야”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11일 ‘한국전쟁은 북한의 통일전쟁’ 등의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킨 동국대 강정구 교수 처리 논란과 관련, “국가보안법에 저촉되면 법대로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작년 연말 여당이 필사적으로 폐지하려 했던 국가보안법을 한나라당의 모든 의원들이 국가체제를 지키기 위해 농성하면서 힘들게 막아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대표는 “만일 우리가 보안법을 지키지 못했다면 우리의 생명과 같은 자유민주체제를 정면으로 거부하고 뒤흔드는 발언이 나와도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다. 우리를 지킬 최소한의 장치도 갖지 못하게 될 것”이라며 국가보안법의 존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박 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강 교수에 대한 의법처리를 강조한 것으로 신중론을 견지하고 있는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장 등 여권 일부의 입장과는 크게 차이가 나는 것이다.

강재섭(姜在涉) 원내대표도 “강 교수의 발언은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수호하기 위해 헌신하는 모든 국민을 모독한 것이고 국민에게 엄청난 스트레스와 위해를 준 것”이라며 “상습적인 발언 파문으로 사회적 갈등과 혼란이 심각하다”고 말했다.

강 원내대표는 “열린우리당 문희상 의장과 신기남(辛基南) 의원이 강 교수 처벌 반대를 주장하고 심지어 법무부 장관이 나서서 이상한 얘기를 하고 수사에 지침을 주는 듯한 발언을 하고 있다”면서 “1차는 강 교수, 2차는 공안당국에 책임이 있고, 이를 비호하는 듯한 집권 여당은 더 큰 문제”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