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표 “北 테러지원국 해제 찬성안해”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가 미국이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삭제한 것과 관련, “개인적으로 찬성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대표는 14일 여의도 당사에서 국책자문위원회 임원 임명장 수여식을 갖고 “이번 미국이 테러지원국에서 북한을 제외하는 문제에 대해서 개인적으로 별로 찬성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배석했던 황천모 부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표는 “(테러지원국 해제는) 북한의 비핵화가 전제된 하에서 핵무기를 포함해 핵개발 모든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개혁개방으로 나온다는 조건하에서 하는 것이 좋다”면서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북한이 핵을 절대로 포기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표의 이 같은 발언은 여권 일각에서 이번 조치와 관련해 한미 공조에 문제를 제기하는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어서 주목된다.

공성진 최고위원도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미국의 조치를 환영한다면서도 “한국 정부가 미국과 얼마나 긴밀한 공조를 했느냐는 국민적 의심, 의혹이 있다는 점도 지적해야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박 대표는 이날 행사에서 민주당에 거듭 요청하고 있는 여야 대표회담과 관련, “제발 한번 만나자는데 민주당에서 `노(NO)’해서 잘 안되고 있다”며 “만나면 야성을 잃는다고 생각을 하는지, 한국 정치 현실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대화만 하면 타협이고 굴종이라고 보는 도식적 사고가 우리 정치의 활성화를 막고 있다”면서 “야당 대표는 여당을 만나지도 않고 꿋꿋하게 바깥에서 온갖 소리를 떠들고 항변해야만 된다는게 의식의 기저에 깔려 있는데 우리 정치 발전을 굉장히 저해하고 있다”고 민주당 태도를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